드론을 이륙시키는 새로운 방법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기계를 사용해 드론을 쏘아 올리는 것입니다.

 

 

더버지 등 주요 외신은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과 나사의 제트추진연구실 연구원들이 피칭 머신으로 드론을 쏘아 올리는 방식을 개발했다고 지난 21일(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드론은 ‘스퀴드(SQUID, Streamlined Quick Unfolding Investigation Drone)’라 불립니다. 길이 27cm에 무게 530g이며, 4개의 로터암(rotor arm)이 있습니다. 각 로터암에는 스프링이 장착되어 드론 발사 직후 1/10초 내에 펼쳐집니다.

 

 

연구진은 피칭 머신으로 스퀴드를 발사해 시속 약 56km의 초기 속도를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스퀴드는 발사 후 약 200밀리 초 내에 로터 가동을 시작하며 1초 내에 안정적으로 상공에 떠있기 시작합니다.

 

 

이 드론의 또다른 장점은 움직이는 물체 위에서도 발사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연구진은 시속 약 80km의 속도로 주행 중인 트럭 뒤에서 드론을 발사했습니다. 연구진은 앞으로 화성과 타이탄을 탐사하는 데 사용할 더 큰 버전의 스퀴드를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박소연

박소연

드론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은 박소연입니다.
박소연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