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사진_아나드론

ANA DRONE, JUL 2019

 

촬영용 드론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라면 누구나 원하는 두 가지 사항이 있다. 드론의 안정적인 비행성능과 촬영물의 높은 퀄리티가 그것이다. 물론 그런 드론들은 이미 흔하다. 향상된 성능만큼 늘어나는 드론 가격이 문제일 뿐이다. 하지만 욕심을 조금만 덜어내자. 그러면 현명한 소비를 통해 만날 수 있는 촬영용 드론이 눈에 들어올 것이다. 그것이 바로 완구용 드론이다. SYMA X5는 국내에 드론이 도입되기 시작한 초기에 거의 국민드론으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사실 다른 기능은 바라지 않았고, 그럴 필요도 없었다.

 

사진=www.symatoys.com

 

하늘을 나는 드론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했다. 그래서 예산보다 훨씬 많은 유저를 양산해냈다. 그렇다면 카메라가 달린 X5C는 어땠을까? 초기 드론 유저들을 더욱더 설레게 만들었다. 돌이켜보면 정말 엉성한 화질의 카메라였는데도 말이다. 이런 모든 기억들이 이제 추억으로 돌아갈 때가 됐다. 그동안 드론 기술은 나날이 발전을 거듭했다. 이에 따라 완구용 드론도 예전 같지 않다. 1080p(FHD) 화질의 카메라를 장착하고도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다양한 드론들이 굉장히 많이, 그리고 동시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HUBSAN, H216A X4 Star PRO

협산(HUBSAN)은 지노(ZINO)라는 4K 촬영 드론까지 출시하며 제조의 폭을 넓히고 있다. 1080p 카메라를 장착한 모델로는 H216A, H501A, H501S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브러쉬드(Brushed) 모터를 장착한 H216A가 가장 저렴하다. GPS, 팔로우 미, 선회비행, 웨이포인트, 헤드리스, 고도 유지, 리턴 홈을 지원한다. GPS는 GPS, GALILEO, GLONASS까지 모두 지원한다.

H216A의 비행시간은 11분, 송수신 거리는 50~60m이다. 하지만 WiFi 증폭기를 이용해 전파 간섭을 받지 않는 곳에서 최대 286m까지 비행했다는 기록도 있다. 조종기와 카메라 모두 2.4GHz 주파수 방식이라 FPV 영상의 지연 시간이 발생하기도 하고, 짐벌이 로 이륙 지점으로 복귀하는 리턴홈 기능까지 갖췄기 때문에 몇몇 단점들을 상쇄할 정도로 충분한 매력이 있다.

 

사진=www.hubsan.com

 

이신(Eachine) 공식 홈페이지 기준으로 FHD 촬영이 가능한 드론은 E511과 E511S, 브러시리스 모터인 EX2H와 EX1이 있다. 이 가운데 가장 저렴한 E511S, 그리고 사용자가 카메라를 바꿀 수 있는 EX2H의 인기가 좋다.

 

 

Eachine, E511SEX2H

E511S는 GPS로 더욱 안정적 비행이 가능한 접이식 드론이다. 생김새는 매빅 에어를 닮았다. 매빅 에어를 카피한 디자인이지만 성능은 따라갈 수 없다. 75°로 상하 조절은 가능하지만 짐벌이 없어 매빅 에어처럼 흔들림 없는 결과물을 얻기 어렵다. 카메라는 720P / 1080p / 5G WiFi 1080p로 선택할 수 있다. 팔로우 미, 선회비행, 웨이포인트, 헤드리스, 고도 유지, 리턴홈을 지원하며 WiFi 방식으로 최대 조종거리는 300m이다. 배터리는 2(7.4V) 1200mAh로 최대 15분까지 비행이 가능하다.

 

(사진=www.banggood.com)

 

EX2H는 MJX Bugs 3 시리즈와 상당히 닮아 있다. 1806 1800KV 브러시리스 모터는 Bugs3, 8MP 5G WiFi FPV 카메라(C6000)는 Bugs3 Pro, 조종기는 Bugs3 mini, Bug3와 각각 동일하다. GPS가 장착된 Bugs3 Pro와 가격만을 놓고 본다면 150달러를 넘는 Bugs3와 비교해도 단연 압승이다. 중국의 완구 드론 제조시스템을 염두에 두면, 결국은 같은 공장에서 만들어진 부품들로 디자인과 소프트웨어만 조금씩 바뀌어 출시되었을 테니 저렴한 것을 구매하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다.

 

사진=www.eachine.com

 

8MP의 카메라도 영상에 고스란히 저장되는 울렁거림이나 화질은 일반적인 액션캠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하지만 FPV를 포기한다면 4K 액션캠으로 교체해 화질의 개선이 가능하다는 게 EX2H의 장점이다. 손떨림 보정 기능이 내장된 액션캠이라면 떨림도 어느 정도 잡아줄 수 있을 것이다.

 

 

SJRC, S70W

SJRC의 S70W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며 가성비 드론으로 이름을 알린 드론이다. 국내에 인증 받고 정식 수입된 제품도 있으므로 한글 설명서가 있고 A/S도 가능하다. 가성비 드론이 된 이유는 그동안 완구 드론에서는 지원되지 않던 기능 중 하나인 조종기로 카메라 방향을 조절하는 기능을 갖췄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S70W 출시 당시에는 고급 기종에만 장착되던 GPS까지 장착했으며, 가격 또한 저렴하다는 매력이 있었다. 해외에서는 카메라 화질, GPS, VR 고글에 따라 총 5가지 종류로 판매되고 있다.

 

사진=www.youtube.com

 

짐벌이 없어서 영상의 젤로 현상이 나타나고, 기체와 동일하게 화면이 수평으로 흔들리는 부분은 여전히 존재한다. 그래서 해외에서는 카메라를 바꾸거나 짐벌까지 교체하기도 하는데, 2축 짐벌로 교체하면 영상의 화질이 상당히 개선된다. 이 점은 S70W 이외의 다른 드론에서도 무게만 견디면 가능하겠지만 조종기에서 카메라 각도 조절 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더욱 자주 시도되는 것이다.

S70W 1080p GPS 모델은 브러시드 모터를 갖추었고 배터리는 2 2500mAh로 약 12~15분 정도 비행이 가능하다. 배터리에 자체 용량 체크 기능이 있으며, 팔로우 미, 웨이포인트, 헤드리스, 고도 유지, 리턴홈을 지원한다.

 

 

C-Fly Dream

C-Fly Dream은 앞서 소개한 드론들과 같이 완구 드론으로 분류하는 것이 과연 옳은지 고민하게 만드는 드론이다. 다른 완구 드론과 달리 기계식 2축 짐벌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고 720p FPV와 1080p 촬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비슷한 크기와 디자인에 2축 짐벌이 장착된 DJI Spark와 성능을 비교하기에는 급이 다르다. 그 점이 바로 C-Fly Dream을 완구 드론으로 분류한 이유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완구 드론으로만 분류하기에는 영상의 화질이 무척 좋은 편이다.

 

사진=www.banggood.com

 

가성비 또한 매우 뛰어나다. 영상 촬영 시 젤로 현상도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1/2.7인치 CMOS를 장착했으며 5GHz WiFi 주파수를 사용한다. GPS와 비전 센서가 장착되어 팔로우 미, 웨이포인트, 선회비행, 리턴홈과 3가지 비행 모드(A/P/S)를 선택할 수 있다. 브러시리스 모터에, 3 배터리(11.4V 1000mAh)로 최대 15분 비행이 가능하다. 크기는 148×145×60mm, 무게는 248g이다.

 

사진=https://ko.aliexpress.com

 

가격이 저렴한 완구 드론 중에서 화질까지 좋은 드론을 찾기는 대단히 힘들다. 5G WiFi를 지원하는 드론들은 스마트폰이 지원되지 않으면 사용 자체에 어려움이 있으며, 비행 환경에 따라 영상의 젤로 현상도 나타난다.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지만, 그럼에도 저렴한 가격을 고려한다면 꽤 괜찮은 선택이 될 것이다.

국내 드론 기술이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가하는 기사도 드물지 않지만, 실상은 그렇지도 않다. 국내 순수 기술로 개발한 드론 중에는 1080p 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한 완구 드론조차 전무한 것이 사실이다.

 

 

이런 현실은 결국 국내 드론 기술의 발전이 지나치게 한쪽으로만 치우쳐 발전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또한 완구 드론의 경우 국내에서는 다양한 종류가 유통되고 있지 않다. 따라서 해외 직구를 이용해 구매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다만 150달러 이상이면 관부가세와 함께 기타 관세사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으니 현명한 소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