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우체국이 드론을 활용해 외딴 고산 마을에 소포를 배달하기 시작했습니다.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은 프랑스 우정사업본부인 라포스트(La Poste)가 최근 프랑스 민간 항공 당국으로부터 드론 배송 허가를 취득, 이를 시작했다고 지난 2일(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드론은 우편 배송 차량이 보통의 안전한 경로로 우편을 배송하는 중간 차량 측면에서 이륙합니다. 그 후 마을 근처의 안전한 터미널로 비행해 소포를 전달합니다. 고객은 추후 코드를 입력하고 소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첫 배송은 프랑스 남동부의 이제르 지역에서 이뤄졌습니다. 드론은 두 마을 사이에 있는 샤르트뢰즈 산맥의 해발 약 759m(2,493피트) 지점에 작은 소포를 배달했습니다.

 

 

드론은 태양 전지판으로 충전할 수 있는 6개의 전기 모터와 GPS 시스템 등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율 낙하산 시스템, 충돌 방지 시스템, 카메라 및 비행 기록 장치를 비롯해 다양한 안전 기능을 내장하고있습니다.

 

 

프랑스 우체국 측에 따르면 드론 배송은 특히 겨울철 좁은 산악 도로에서 안전하고 빠릅니다. 차량 배송으로 왕복 30분이 걸리는 배송을 드론으로는 8분 만에 처리할 수 있습니다.

 

 

프랑스 우체국 측은 “차량 배달과 비교해 배달 시간이 대폭 줄어들 뿐 아니라 때때로 도로가 위험해지는 겨울철에도 안전하게 배달할 수 있다”라며 “이산화탄소를 방출하지 않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박소연

박소연

드론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은 박소연입니다.
박소연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