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소형 드론 ‘인제뉴어티(Ingenuity)’가 다음 달 초 화성에서의 첫 동력 비행을 시도한다고 IT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가 17일 보도했습니다.

 

210319 1

 

NASA는 이날 소형 드론 인제뉴어티가 화성에서 최초로 비행하게 될 위치를 최종 선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첫 번째 이륙은 4월 첫째 주에 시작될 예정입니다.

 

210319 2

 

화성에서 인제뉴어티의 첫 번째 비행은 드론이 지면에서 몇 피트 떨어져서 약 30 초 동안 호버링 한 다음 다시 착륙 할 수 있는지 테스트합니다.

 

210319 3

 

인제뉴어티 드론은 얇은 화성 대기층에서 날 수 있도록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날개 4개가 분당 2,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이는 지구에 있는 승객용 헬리콥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 입니다. 인제뉴어티에는 두 개의 카메라와 컴퓨터, 내비게이션 센서가 탑재되어 있으며, 영하 90도까지 떨어지는 화성의 밤 날씨를 견디기 위해 태양열 전지도 갖추고 있습니다.

 

210319 4

 

이 비행이 성공하면 드론에서 촬영한 화성의 전경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드론 아래쪽에 탑재된 두 대의 카메라는 비행하면서 화성의 표면을 기록하게 됩니다. 동시에 NASA 화성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도 이 드론의 화성 비행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할 예정입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손기준

/ 아나드론스타팅필진
ddiero@naver.com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