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이어 중국 드론 업체를 압박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산 드론이 정보 유출에 사용된다는 것입니다.

 

 

엔가젯 등 주요 외신은 국토안보부(DHS)가 “권위주의적 외국 정권의 영향력 아래에 있는 드론” 사용에 대해 경고했다고 지난 20일(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DHS는 “해당 드론을 사용하면 사용자 개인이나 그가 속한 조직의 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간첩 행위의 위험이 커질 수 있으니 경계해야 한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발표했습니다.

 

 

특정 드론 업체가 거론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 드론 시장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드론업체 DJI에 눈길이 쏠립니다.

 

 

이에 DJI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미국 정부와 대형 기업들이 독자적으로 우리 기술을 검증한 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DJI에 따르면 사용자는 데이터 수집 및 저장, 전송 방식 등을 완벽히 제어할 수 있습니다. 정부 등을 위해 데이터를 전송하지 않는 드론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박소연

박소연

드론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은 박소연입니다.
박소연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