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잉이 호주 공군과 함께 설계한 최초의 인공지능(AI) 전투 드론의 프로토 타입을 공개했습니다. UPI 등 주요 외신은 최근 보잉이 AI 전투 드론 ‘로얄 윙맨(Loyal Wingman)’의 프로토 타입을 공개했다고 지난 5일(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로열 윙맨은 2차 세계 대전 이래 호주에서 처음 개발된 전투기입니다. 호주 정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4천만 호주달러(한화 약 315억4천만 원)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미국 밖에서 진행된 최대 규모의 드론 투자입니다.

 

 

이 드론은 길이 약 11.5m로 최대 3,218km까지 비행할 수 있습니다. AI를 탑재해 독립적으로 작전을 수행하거나 유인 전투기를 보조하는 역할을 합니다. 정찰, 감시 등 정보전은 물론 적의 전파 사용을 탐지 및 방해하는 전자전에도 쓰일 수 있습니다.

 

 

보잉은 로얄 윙맨을 기반으로 ‘보잉 에어파워 티밍 시스템(Boeing Airpower Teaming System)’이라 불리는 신형 드론 플랫폼을 개발할 에정입니다. 로얄 윙맨의 지상 시험은 올해 말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는 호주 국방에 혁신을 불러올 역사적 순간”이라며 “로얄 윙맨은 공군 군사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박소연

박소연

드론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은 박소연입니다.
박소연
태그 | #테크&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