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부산’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바다? 영화 <친구>? 어묵? 유명한 것들이 하도 많아서 고르기가 힘드실텐데요. 이제 리스트에 하나를 추가해야겠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드론!

 

드론쇼 코리아 소식을 듣고 부랴부랴 달려간 부산. 얄궂게도 비가 내렸어요.

 

부산과 드론이 무슨 상관이냐고요? 모르시는 말씀. 대한민국 최초의 드론 전시회인 ‘2016 드론쇼 코리아(이하 드론쇼 코리아)’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렸는걸요!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되는 드론쇼 코리아에는 무려 56개의 기업 및 단체가 참가했는데요. 이는 드론 단일 행사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드론쇼 코리아가 열린 부산 벡스코 전경.

 

아시아 최대의 드론 웹진(을 꿈꾸는) 드론스타팅도 당연히 현장을 찾았는데요. 드론스타팅이 선정한 드론쇼의 주요 이슈들을 생생한 현장 사진과 함께 확인하세요!

 

1. 눈에 띈 대기업들

삼성과 LG가 드론 사업 진출을 생각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어떤 내용일까요?) 하지만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뛰어든 국내 대기업은 없는 상황이죠. 그런데 이번 드론쇼 코리아에서는 한화테크윈이나 대한항공 등 굴지의 기업이 부스를 차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한화테크윈은 자사 로고가 새겨진 멀티콥터를 전시했는데요. 한화가 만드는 드론, 기대해도 좋겠죠?

 

한화테크윈의 부스 모습.

 

한화테크윈이 선보인 드론과 무인차.

 

이목을 끌었던 한화테크윈의 지상 조종 장치. 자리에 앉아 보고 싶었지만 쫒겨날까봐 참았습니다.

 

대한항공의 부스 모습.

 

대한항공 부스의 헬기는 유독 눈에 띄었습니다.

 

2. 굳건한 전통의 강자들

산업용 드론의 강자 유콘시스템(Uconsystem)과 휴인스(Huins), 최근 고급형 레이싱드론 ‘패스파인더(Pathfinder)’를 출시한 유맥에어(Umacair), 국산 미니드론의 자존심인 바이로봇(Byrobot) 등 국내 드론 산업을 이끌어 온 터줏대감들도 드론쇼 코리아를 찾았습니다. (이 회사들 홈페이지 방문하려면 요기를 클릭!)

 

유콘시스템의 부스 전경.

 

유콘시스템이 선보인 고정익 드론.

 

헐리우드에 촬영용 드론을 수출하며 유명세를 탄 대구의 대표기업 그리폰 다이나믹스(Gryphondynamics)도 빼놓을 수 없고요. (그리폰 다이나믹스란?)

 

헐리우드가 인정한 기술력. 그리폰 다이나믹스.

 

DJI는 더 말할 필요가 없겠죠?

 

DJI 부스 모습. DJI 공식 파트너인 제이씨현과 드론프레스의 로고가 보이네요.

 

DJI의 거대한 옥토콥터, S1000+

 

DJI가 선보인 농업용 드론 MG-1.

 

드론스타팅에서 런칭쇼 현장을 전한 바 있는 DKSH 코리아도 벡스코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런칭쇼 현장이 궁금하시다면?) 어여쁜 여성 두 분이 제품 소개를 해 주셔서 남성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는데요. 미모에 정신을 놓는 바람에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책임을 통감하며 독자 분들에게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DKSH 코리아 부스 전경.

 

3. 국내 첫 선 보인 신제품들

아직 정식 판매 전인 다양한 신제품들이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얼굴을 알렸습니다. 개중에는 CES 2016에서 공개된 제품도 있었는데요. 미국에 CES가 있다면 한국엔 드론쇼 코리아가 있다고나 할까요? (CES가 뭘까요?) 사진으로만 보던 제품을 실제로 마주하니 정말 감개가 무량하더군요.

드론쇼 코리아를 빛낸 주요 신제품들을 사진과 함께 감상하시죠.

 

엑스플로러2(Xplorer 2)

엑스플로러의 후속작 엑스플로러2가 드디어 정체를 드러냈습니다! 뿔처럼 튀어나온 부분은 장애물 회피 센서라고 하네요. (엑스플로러란?)

 

타이푼 H(Typhoon H)

CES 2016에서 최우수상(Best of CES)를 받은 타이푼 H의 모습입니다. 프로펠러를 왜 세 개만 장착했을까요? 이유를 아시는 분 제보 바랍니다. (타이푼 H란?)

 

페트론(Petrone)

바이로봇의 야심작 페트론을 빼놓을 수 없겠죠? (페트론이란?)

 

인스파이어1 블랙 에디션(Inspire1 Black Edition)

고급스러운 올블랙 색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스파이어1 블랙 에디션도 부산을 찾았습니다. (인스파이어1이란?) DJI에서 이번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요. 그 주인공은 인스파이어1 블랙 에디션이었습니다. 멋지긴 했지만 김이 샌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네요. 하다못해 팬텀3 4K라도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말이죠. (팬텀3 4K란?)

 

4. 가족이 함께 즐기는 축제

드론쇼 코리아에서는 가족 단위 관람객을 쉽게 찾을 수 있었는데요. 드론 조립 교육이나 비행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온 가족이 즐겁게 관람할 수 있게 한 배려가 돋보였습니다. 특히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더라고요.

 

드론 조종을 배우고 있는 어린이들.

 

시뮬레이션 체험에 푹 빠진 관람객들의 모습.

 

기업체 외에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의 연구기관과 한국항공대, 충남대, 건국대 등의 대학들이 참가하여 행사의 품격을 더욱 높였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선보인 거대한 고정익 드론.

 

비행기와 멀티콥터를 섞어놓은 듯한 형태의 드론.

 

충남대학교 학생들이 만든 드론 ‘나르샤’

 

현장에서 느낀 드론쇼 코리아의 열기는 정말 어마어마했습니다. 드론이 확실히 ‘대세’이며 우리의 ‘미래’라는 확신이 생겼는데요. 다만 행사 진행에 있어 몇 가지 아쉬운 점도 있었습니다.

우선 관람객들이 입장할 때 인원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았어요. 안내원은 한 명인데 줄이 두세 개씩 생겨서 일찍 온 사람들이 늦게 입장하는 경우가 생겼습니다.

드론 시연장도 문제였는데요. 음향 상태가 좋지 않았습니다. 시연자가 마이크에 대고 설명을 하는데 뭐라고 하는지 전혀 알아들을 수가 없어 답답했습니다.

관람객들의 휴식 공간도 부족했습니다. 전시장 내에 카페테리아가 있긴 했지만 관람객 규모를 생각하면 턱없이 협소했어요. 전시장 밖에서 아무렇게나 걸터앉아 쉬는 사람들을 보니 가슴이 아팠습니다. 겨울이다보니 엉덩이도 시렸고요. (네, 사실 제 얘기였어요…)

미숙한 모습도 분명 있었지만 이번 드론쇼 코리아가 갖는 의미가 퇴색되는 것은 아닙니다. 첫 삽을 떴다는 게 중요한 것 아니겠어요? 모쪼록 드론쇼 코리아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지 않고, 계속해서 역사와 전통을 쌓아 나가서 ‘부산국제영화제’만큼이나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원합니다. 물론 엉덩이 방한대책은 필수입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공유 또는 기사링크를 직접 게시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의 일부 또는 전체를 직접 활용(복사하여 붙여넣기 등)하려 할 때는 반드시 운영자의 허가를 받으셔야 합니다.
*기사는 매주 화,목요일에 업데이트 됩니다.
박종운

박종운

/ 드론스타팅필진
드론에 대해 쓰면서 드론을 배우는 박종운입니다.
park@dronestarting.com
박종운